- '미결' '결심'한 까닭에 관해

 

 

※ 영화 <헤어질 결심>의 결말 등이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

 

-------

시간은 결(決)의 축적이다. 한 사람의 시간 안에는 무수한 분별과 결정, 결단이 차곡차곡 쌓인다.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는 말도 있지 않나. 당장 오늘 끼니도 무엇으로 때울지 정해야 먹을 수 있다.

 

영화 매체로서의 물리적 시간, 즉 러닝 타임 또한 마찬가지다. 최종 결론 도출에 도움이 될 법한, 선택된 숏들이 상영시간 안에 빼곡히 들어찬다. 이 숏들이 영화라는 유기체 덩어리를 구성하면 영화는 체계 안에서 분류된다. 책꽂이에 꽂히듯 마이 추천 리스트에 정렬. 장르별, 키워드별, 감독별, 배우별 선호도 따위로.

 

영화 <헤어질 결심>이 분류될 자리는 거의 정해진 듯보였다. 남편이 죽은 여자(서래), 그 여자를 바라보는 형사-남자(해준), 훔쳐보기, 이끌림, 로맨스 또는 느와르의 어딘가겠지. 혹은 둘 다거나. 역시 팜므파탈, 파멸하는 형사, 박찬욱표 대사, 그러다, 어, 어? 마침내, 미결. 분류표를 걷어차고 안개 속으로 들어가 버린 역행.

 

역행하는 영화. <헤어질 결심>

 

미결의 주체는 서래다. 그녀는 훔쳐보기의 구도 안에 있고, 사람을 죽이고, 또 사람을 이용하지만 팜므파탈이라는 규격 안에 갇히기를 거부한다. "내가 그렇게 나쁩니까?"는 반격의 멘트다. 그러면서 '독한 년'이 아니라 '몸이 꼿꼿한 사람'임을 알아챈 남자를 끌어안기까지 한다. "붕괴 이전으로 돌아가요"는 파격적인 고백처럼 들린다.

 

물론 이미 불쌍한 서래 씨는 여생을 감옥에서 보낼 생각이 없다. 도피. 어디로? 바닷가로. 바닷가는 영화에서 죽음을 장렬한 낭만으로 박제할 때 곧잘 찾아진다. <베니스에서의 죽음>, <노킹 온 헤븐스 도어>, <타임 투 리브>, 심지어 박찬욱 본인의 <박쥐>까지.

 

그리고 최종 신(scene)에 이르러 두 번째 미결, 그녀는 바다에 가서는 땅으로 파고든다. 시신을 전시하고 쓸쓸함을 과시하던 관습에 안녕을 고한다. 관객한테나 해준한테나, 위로의 객체가 아니라 수수께끼의 창조자로 남고 싶은 듯하다. 도주의 완성이자 불멸의 사랑의 형태로서, 횡과 종이 뒤엉킨 트릭. 그렇게 서래는 해준에게 좌표를 찍을 수 없는 점이 되고 만다. 손가락 사이를 빠져나가는 모래알 중 하나일 수도 있고 그조차 아닐 수도 있는. 사랑이 어떻게 그래요. 사랑은 원래 그렇다. 설명 못 할 무언가. 미결사건의 완성.

 

사랑, 설명 못 할 무언가. <헤어질 결심>

 

서래는 이 전무후무한 증발로써 그녀가 감당해야 할 수식어들을 최소한 물리적으로는 따돌렸다. 살인 혐의와 행정상의 생사 증빙은 물론, 남편 잡아먹은 (중국)년 따위의 껍질도 벗어젖혔다. '시신' 딱지조차 달라붙지 않을 거다. 어쩌면 인간으로서 이 우주에서 사라지는 가장 완벽한 방법. 서래는 오직 해준이 살아있는 동안의 어떤 얼룩으로만 남게 됐다. 로맨틱하지 않은 절통의 로맨스가 이제 막 시작될 참이다.

 

이건 엄연한 변종이다. <헤어질 결심>은 훔쳐보기라는, 영화의 근원적 본질에 한 발을 담근 채 최첨단 관계 맺기 도구들을 경유, 각종 계보를 잇는 똘똘한 최적자인 척은 다하다가, 어느새 달아나버린다. 러닝 타임이 다됐는데 결론은커녕 말없이 안개만 흩뿌린 꼴. 하나의 유기체로 똘똘 뭉쳐가던 숏들은 뿔뿔이 흩어져 조금 전과는 다른 표정들을 짓고 있다. 자신을 물과 흙에 동시에 가둔 살인자의 사랑&실종극을 감당할 수 있겠냐는 듯. 이제 이 영화를 꽂아도 좋을 책꽂이나 분류표를 우리는 찾을 수 있을까. 글쎄, 본 적 없는 '걸작' 코너 정도면 괜찮으려나.

 

그러고 보면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은, 영화를 보고 만드는 기존의 모든 습관과 헤어질 결심을 한, 박찬욱의 결별 선언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미'결'이라는 '결'심. 마침내, 이질적인 무엇으로의 분화. 마침내.  erazerh

 

결국, 박찬욱의 <헤어질 결심>

 

 

※ 이 글은 ‘브런치’에도 올라갑니다.

 

[헤어질 결심] 누가 무엇과 헤어지고 싶었길래

'미결'을 '결심'한 까닭에 관해 | ※ 영화 <헤어질 결심>의 결말 등이 고스란히 드라납니다. :) 시간은 결(決)의 축적이다. 한 사람의 시간 안에는 무수한 분별과 결정, 결단이 차곡차곡 쌓인다. 인

brunch.co.kr

 

반응형

꼬시고, 죽이고, 꼬시고, 죽이고섹스 중독자 아내와 연쇄살인마 남편의 안 어울리는 척, 실은 죽이 척척 맞는 대환장 범죄극. 남편 보는 앞에서 굳이 와이프한테 들이대는 명 재촉 멍청이들과 탐정 흉내 이웃남도 괴이.

 

얘네들 다 왜 이 지경인지 궁금하긴 한데 그 이유는 감독도 모르는지 안 알려줌. '치정극'의 외형을 띠고는 있지만, ''에 대한 개념 정리조차 안 돼있다는 뜻. 결론: 고만해 미친년놈들아. ⓒ erazerh

 

 

* <딥 워터>(2022) / 감독: 애드리안 라인, 주연: 벤 애플렉, 아나 데 아르마스 / 아마존 프라임

 

 

반응형

내가 문재인과 민주당에 학을 떼게 된 결정적 계기가 바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1. '월북 = 산 채로 불타죽어 마땅'이라는 논리 회로를 일단 생성하고, 그 안에 피해자를 욱여넣음.

 

2. 팩트 발굴이나 위로에 대한 그 어떤 노력도 없었음. 피해자와 유가족의 고통 따위는 '정권의 안녕'의 발아래 것으로 여겼기 때문.

 

3. 국민의 죽음을 이용 가치가 있는 것과 없는 것으로 나눠 대응하고 있음을 만방에 알림. '안 그런 척'조차 하지 않음. '부끄러움'의 종말.

 

4. 결국, 민주 정부의 탈을 쓰고는 과거 쿠데타 독재자들이나 하던 걸 계승, 발전시킨 꼴.

 

5. 억울함을 호소하는 피해자 아들에게 "응 느그 애비 월북", "보상금을 얼마나 처먹으려고" 등등을 내뱉은, 일부 대깨들을 사람 이하의 것으로 보게 된 계기. ⓒ erazerh

 

반응형

'THOUGH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0) 2022.06.20
종교, 필터, 주객전도  (0) 2022.06.16
토끼발과 토끼  (0) 2022.04.19
대장동 몸통  (0) 2022.03.12
심야무속회  (0) 2021.11.12

종교는 개인과 우주, 개인과 현상 사이에 필터 하나를 들어앉히기 마련이다. 개인이 인식하고 이해하는 세계는, 이 필터를 한 번은 거치고 오는 셈. 이 같은 필터가 무서운 건 곧잘 거대해져 개인과 세계를 아예 단절시켜버린다는 점이다. 주객전도. 모든 게 증발하고, 오직 필터만 남는다.

 

아래는 그 '오직 필터'만으로 창작물을 접할 때 나타나는 부작용 같은 거다. 이래서 난 "세상 모든 종교와 종교화된 모든 것들을 혐오"하지 않기가 어렵다.(페북 소개 글 참조)

 

미쳐도, 아니 믿어도, 그게 그건가, 아무튼 곱게 '믿쳐'야지 원. ⓒ erazerh

 

 

반응형

'THOUGH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0) 2022.06.20
종교, 필터, 주객전도  (0) 2022.06.16
토끼발과 토끼  (0) 2022.04.19
대장동 몸통  (0) 2022.03.12
심야무속회  (0) 2021.11.12

'절대로 이분들을 놀라게 해선 안 돼'를 수행 중인 생명 존중파 얌전이 공룡들, 딱히 할 게 없으니 메뚜기 불쇼도 보고 한반도의 공룡 점박이 흉내도 내보고.

 

오마주인 척 친목회나 할 거면 전현직 캐릭터들 둥글게 모여앉아 밥이나 한 끼 먹지 그랬냐. ⓒ erazerh

 

 

반응형

차랑차랑 걸친 채, 춤을 추듯, 죽음으로 빨려 들어가는 꼴을 보아하니, 이건 대놓고 내가 좋아하는 유의 사랑 이야기 아닌가.

 

불안하고 불온하게 들끓어대는 예쁜 이미지, 입자, 무엇이든. 내용과 형식 모두 매력적으로 불쾌하다. ⓒ erazerh

 

 

* 그럼에도 굳이 매겨보자면 지마 블루(시즌1) > 거인의 죽음(시즌2) > 히바로(시즌3), 다만 시즌으로는 작품들이 전반적으로 좋은 이번 3이 베스트(3 > 1 > 2)

 

 

반응형

두 개의 이뤄질 수 없는 사랑, 그 불성립들을 ‘굳이’ 확인해보겠다며, 악령에 좀비에 괴수까지 끌어들여 ‘SF 다크판타지 오컬트-호러 픽처쇼’ 따위의 요란을 떨어댄다.

 

A무비 상영시간에 B무비를 틀어버린 일종의 동시상영 사기극인 셈인데, 그래서 내 취향에는 최적화. 오히려 좋아. (‘마블이 날 위해 이렇게까지…’라며 혼자 살짝 착각&감동 중) ⓒ erazerh

 

#갓_레이미

 

 

반응형

지금까지 영화를 열심히 본 건 이걸 만나기 위한 예행연습이 아니었을까 싶은, 어마어마하게 설레는 작품들이 아주 간혹 있다. 이를테면 이 영화 같은. ⓒ erazerh

 

#아리_에스터×#호아킨_피닉스 #도른_조합

 

 

반응형

+ Recent posts

반응형